진행중

신당역 살인사건의 피해 여성을 추모합니다.

진행 시간

현재 33 명이 추모하였습니다

  • 김도연님이 추모하였습니다
  • 오동운님이 추모하였습니다
  • 유한밀님이 추모하였습니다
추모하기
캠페이너
이슈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 추모공간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 추모공간(경향신문.2021.9.16, 사진 클릭시 기사로)


2022년 9월 14일 신당역에서 한 남성이 동료 ‘여성’ 역무원을 살해했습니다.

이미 가해자는 여성화장실 불법촬영으로 재판을 받고 있었고, 스토킹에 대해서는 구속영장까지 신청됐지만, 서울 서부지법은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 우려 및 도주 우려가 없다”며 가해자를 풀어주었을 뿐만 아니라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조치도 실행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1심 선고 전날 가해자는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자 여성은 운명을 달리했습니다.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의 아픔을 고스란히 되살아나게 하는 이번 신당역 사건은 몰카, 스토킹에서 살해로 이어진 명백한 여성혐오 범죄입니다. 

그리고 이 사건은 그동안 사법부, 더 나아가서는 국가가 여성혐오 범죄를 엄중하게 받아들이지 않았음은 물론이고  더 근본적으로는 여성혐오 범죄를 ‘여성혐오’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한 비극입니다. 

그러나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또 다시 신당역 사건이 여성혐오 범죄가 아니라고 이야기합니다. 

남성과 여성의 이중 프레임으로 보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과연 현재 한국사회에서 그 누가 불법촬영과 스토킹을 젠더폭력범죄가 아니라고 이야기할 수 있나요?


신당역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여성이기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를 추모하며, 여성혐오범죄가 없는 세상을 그려봅니다.

이 캠페인은 2022년 09월 16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추모

김도연
0

미리 예방 할 수 있는 사건이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안타깝고 원통하고 분노하게 됩니다.
사법부와 범죄자가 만들어낸 여러 고통 속에서 마지막까지 애써주신 피해자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스토킹 등 범죄형량 강화, 피해자를 위한 법의 개선과 범죄자의 강력 처벌을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합니다..

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이성애주의, 가부장제 안에서 언제까지 남성의 성범죄에 관대히 눈 감아줄 것인가! 강간문화 박살내자! 여성에 대한 폭력을 멈춰라

권진하
2

좋은 곳에서 편안하시길 바랍니다.

조현경
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미림
2

안타깝습니다. 피해자의 명복을 빕니다.

정은진
2

여성이 안전한 사회, 서로가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

김기민
2

피해자 보호에 전력을 기울이지 않은 사법당국, 사업장인 교통공사, 허술한 법을 방치한 국회, 그리고 여전히 거절해도 계속 들이대도 된다고 용인하는 사회.. 모두가 만들어낸 참사로 희생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문지현
2

사법부가, 정부가, 이 사회가 여성을 또 죽였습니다. 깊이 분노하며, 이런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때까지 멈추지 않는 것으로 추모하겠습니다.

심지
2

무엇을 해야할까요 어떻게 해야할까요.

고민의 명복을 빕니다.

달꿈
2

당신은 문제에 맞서는 용기있는 여성이었어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여로
2

No more femicide

추모합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해요.

은진
2

아…

라파엘라
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현지
2

연대합니다.

임완철
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루 빨리 여성혐오 범죄가 사라지길 바랍니다..

류원열
2

사회가, 정부가, 세상이 또 한 사람 몫의 생명을 앗아갔다.
도대체 언제까지?

은승채
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장세준
2

언제쯤 이런 잔인한 일이 멈추어질 수 있을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재환
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세옥
2

더이상의 여성 혐오 범죄는 없어야 합니다.